티스토리 뷰

 난 슬픈 표정의 사람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꼈던 것 같다.  슬픔에 지쳐 있는 나를 사랑하기 위한 노력이였을 것이다. 나를 사랑하고 싶어, 나와 같은 슬픔을 보이는 사람을 보면 사랑에 빠지는 것이다. 그래서 나는 짧은 시간에 ,  잠시 어두워진 표정에,  지친 표정,  두려워하는 눈빛에 사랑에 빠지기도 하는 것이다. 

'2017 - 2018 청주 > 삶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다시 찾을 수 있을까.  (0) 2017.06.19
스끼다시, 내 인생  (1) 2017.06.18
슬픔은 나의 힘.  (0) 2017.06.13
모험과 전주.  (0) 2017.06.07
눈물.  (0) 2017.06.03
네가 좋아진 날.  (0) 2017.03.30
댓글
댓글쓰기 폼